티스토리 뷰

배우 박서준이 '사자'에서 원톱 주연으로 나선 소감을 밝혔다. 

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'사자'(감독 김주환) 주연 박서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. 

'사자'는 어릴 적 아버지를 잃은 뒤 세상에 대한 불신만 남은 격투기 챔피언 용후(박서준 분)가 구마 사제 안신부(안성기 분)를 만나 자신에게 특별한 힘이 있음을 깨닫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. 박서준 외에 안성기 우도환 등이 출연한다. 

박서준은 극 중 악과 마주한 격투기 챔피언 용후로 분해 새로운 캐릭터 변신에 나섰다. 기존의 밝고 유쾌한 이미지와는 달리 강한 겉모습 속 상처를 간직한 캐릭터를 한층 성숙해진 연기로 소화했다. 격투기부터 액션, CG 액션까지 고난도 액션을 직접 소화하기도 했다. 

이날 박서준은 "흥행 부담이라기 보다는 주연을 맡기 시작하면서 가장 큰 부담은 현장을 잘 이끌고 갈 수 있는 그릇이 될까 하는 것이었다. 결과물이 좋기 위해서는 현장이 즐겁고 좋아야 한다 생각한다. 아무래도 저는 찍히는 입장이기 때문에 현장에서 포커스가 돼 있을 수밖에 없다. 주연의 몫에 대한 부담을 느끼는 부분"이라고 털어놨다. 

또 박서준은 "저도 배우라는, 하나의 부분일 뿐이고, 비단 저만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개인적인 부담은 있지만 모든 부담을 느끼려고 하지 않는다. 영화 자체가 저 혼자 다 하는 게 아니다.

한 명의 일원일 뿐이고 맡은 바 일을 다 하기 위해 고민하는 한 명의 사람일 뿐"이라며 "흥행은 열어봐야 안다. 어떻게 될지 모르는 것이기 때문에 기대도 된다.

그 순간에는 최선을 다 하지만 돌아보고 나면 아쉬운 지점들이 보인다. 어떤 평가를 받게 되면 발전하게 되는 계기가 될 거라 생각한다. 이번에도 '청년경찰'처럼 깜짝 흥행 했으면 좋겠다"고 바람을 전했다. 

원톱 부담감에 대해서는 "메인 롤이긴 하지만, 겉으로 '사자'라는 영화가 용후 감정을 따라가는 것은 맞지만 안신부님을 만나는 등 용후의 주변에 주변 인물이 많다.

투톱, 원톱 이런 차이를 많이 느끼지 못했다"며 "촬영하면서 많은 사람을 만난다. 투톱이면 두 명의 호흡이 많고 등 그런 차이가 많은 정도지만 특별히 원톱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.

이번 영화는 용후의 감정이 중요하다 보니까 좀 더 그 흐름에 대해 놓치지 않고 가져가려는 부분이 있었다"고 덧붙였다.

한편 영화 '사 자'는 7월31일 개봉한다

댓글
댓글쓰기 폼